잡설2020. 3. 18. 19:39

지난 7월. 다시 블로깅을 해보겠다며.. 야심차게 재개했었으나.. 

끝없는 일의 수렁 속으로.. 

오늘 이렇게 숨이라도 돌리는 건. 

사무실 방역의 날 이라서 강제 퇴근날이라... 

뭐. 그래도 퇴근후에 카페에서 일하던 시절도 있었는데(무려 지난주까지도) 

퇴근해서 이걸 열었다는 것 만으로도 좀 나아진거라고 할 수 있으려나. 

 

어떻게 된 게 이직을 할 때 마다 업무 강도가 올라간다.. 

더이상은 업무강도가 더 올라갈까봐 이직도 못하겠다 -_-;

 

공부해야할 건 태산이고. 

다시 일을 하기 위한 기술서에만 파묻히기엔 난 이미 즐길거리들을 너무 많이 알고 있는데.. 

어쩐다.. 

 

 

 

뭘 어째. 

기술서나 파고 있겠지 .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개월만인가  (1) 2020.03.18
10년만의 디스크  (2) 2019.06.24
다시, 시작  (0) 2019.06.09
모르긋다  (0) 2019.06.05
안녕  (0) 2017.08.24
오늘의 대화  (2) 2017.08.08
Posted by Agnes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든건 삶의 흐름대로~
    건강하시공~

    2020.06.05 06: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