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설2016.11.17 10:38


21년전 그날.
( 아 겁내 오래됐다;; )
그냥 전날엔 무려 아홉시부터 꿀잠을 자고.
(누가 떡이랑 엿 갖고 왔는데 자고있었다..)

그리고 유독 추웠던 그날.
아빠의 두터운 무스탕 코트를 입고갔던 시험장에 도착할 때 까지도 아무생각이 없었다..
시험지를 받으니 그제서야 조금 두근두근 하면서
'아. 오늘 시험이 진짜지' 싶더라.
그래놓고 쉬는시간엔 잠도 자고.. 그랬다.

뭐. 지금은 적당히 잘 먹고 살고 있다.

오늘 시험에 다들 그냥 담담하게 잘 견디고 돌아와 즐겁게들 겨울을 보냈으면 좋겠다.
시국이 시국이라도. 즐겁게 이 겨울을 지나가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능날.  (2) 2016.11.17
악순환  (2) 2016.08.18
위대한 연설의 탄생  (0) 2016.07.28
다른, 하지만 같은 풍경.  (0) 2016.07.26
아침 일곱시  (0) 2016.06.13
해바라기  (2) 2016.06.11
Posted by AgnesKim

티스토리 툴바